[라오스] 12월 20일 – 16일차, 루앙프라방(3/3)

오후 3~4시경에 태국으로 떠나기 위해서 오후 12시까지밖에 일정이 없었습니다. 루앙프라방~루앙남타~훼싸이 -> 국경통해서 월경한다음에 치앙라이 ~ 치앙마이로 이동합니다. 이번 사진은 왓시앙통 입니다. 입장료는 1인당 20,000낍

[라오스] 12월 19일 – 15일차, 루앙프라방(2/3)

가운데 빨간게 기름나무라고 하는군요. 우리식으로 하면 번개탄. 참깨가 매우 쌌습니다. 가격이 기억이 나질 않네요. 입구 근처에 양갈래 길이 나옵니다. 위쪽으로 가면 바로 밑의 사진으로 들어가게 되고, 곰 그림이 있는 곳으로 가면 밑의 곰 보호사육장으로 이동합니다. 저는 들어갈때는 위로 갔다가 나올때는 곰보호사육장쪽으로 나와서 전부 구경을 하였습니다. 쾅시 폭포로 이동했습니다. 물론 차를타고 가는 시간이 1시간 가량 걸립니다. […]

[라오스] 12월 18일 – 14일차, 루앙프라방(1/3)

방비엥에서 아침에 출발하여 대략 6~8시간을 걸려서, 오후에 루앙프라방에 도착하였습니다. 이런 첩첩 산중을 달립니다…. 여기는 언덕 위에 입장료가 있어서, 별로 볼거없다기에 중턱까지 갔다가 내려왔습니다. 메콩강변의 배들. 전통 시장 저 앞에 대나무통 앞에있는 코코넛구이가 맛있어요. 5,000낍 정도합니다. 달짝지근하니 몰캉몰캉해요. 시장 통로안의 식당가. 뷔페식으로 2만낍 정도로 마음껏 퍼가는 형태입니다.

[라오스] 12월 17일 – 13일차, 방비엥(2/2)

이 날의 일정은, 아침에 수중동굴체험과 카약타기가 있었습니다.방비엥은 체험위주가 대부분입니다. 방비엥의 숙소 뒤편의 방갈로들. 동굴체험을 하러 이쪽까지 차를 타고와서 약간을 걸어갑니다. 와서 대기시간을 한 1시간정도 한다음에 수십명의 팀이 저런 튜브에 타고 줄줄히 동굴 안으로 이동합니다.물이 생각보다 찹니다만은, 저는 버틸만했습니다.한국인관광객들이 동굴에서 악지르고 시끄럽게만 안했으면 다 좋았습니다.동굴 탐험은 약 30~50분정도 걸렸던것 같습니다. 여기서 쉬고 식사를 합니다. 사람들에게 친근한 […]

[라오스] 12월 16일 – 12일차, 방비엥(1/2)

아침 10시경에 비엔티엔에서 셔틀버스만한 것을 타고 방비엥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이동시간은 약 6시간정도. 숙소 앞의 방비엥의 유명한 샌드위치 노점상들. 크고 아름답다…. 가격은 약 25,000낍 정도했던듯함. 이 날 도착한 시간이 오후 2~3시경이었기때문에, 시간을 놀리기 아까워서 블루라군으로 이동하기로했습니다. 툭툭이택시(말이 툭툭이지 용달차에 덮개씌워놓은…)는 1인당 12,000낍 정도였습니다. 블루라군으로 가는 길 블루라군 도착 물이 새 파랗습니다. 간만에 물에 뛰어든다고 뛰어들었는데, 처음이라 3미터정도 […]

[라오스] 12월 15일 – 11일차, 방콕->비엔티엔

12월 13일 양곤에 도착해서 나머지 쉬는 일정으로 처리하고, 14일은 양곤에서 방콕으로 이동하여야간 열차를 통해서 방콕에서 라오스의 수도인 비엔티엔(위앙짠)으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방콕에 도착했을때에,방콕공항에서 카오산로드가 있는 시내까지 미터기 택시로 200바트~250바트 가량 드는데,미터기를 끊자고 합의해놓고 택시를 탔는데,택시기사가 도로 중앙에서 차를 세우더니 500바트 내라고 협박을 하였습니다. 다행히 저희쪽은 4명의 인원이고, 숙소까지의 길잡이분이 있던 덕에 낭패를 보지는 않았습니다만은, 엄청나게 위압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