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12월 12일 – 8일차, 인레호수(2/2)

인레호수의 반나절 트래킹으로하여, 숙소에있던 두 부부내외분과 같이 주변을 트래킹 하러 갑니다. 트래킹 비용은 1인당, 10,000짯. 파파야 나무/ 바나나 / 사탕수수 이곳은 공립학교가 아니라, 승려분들께서 마을의 빈민을 위해서 세운 학교입니다. 공립학교는 매우 비싸기때문에 자원봉사격으로 세우신 곳이라고합니다. 이곳에서 학교를 나온 아이들은 고등학교 졸업때에, 자신이 선생이 되어 몇년동안 아이를 가르친 다음에 사회로 진출된다고합니다. 학교 주변 정경 10달러 기부하고옴. […]

[미얀마] 12월 10일~11일 – 6~7일차, 인레호수(1/2)

12월 10일은  아침에 바간에서 인레호수로 차로 12시간 가량 이동하였기때문에, 일정자체가 없었습니다. 인레 자체도 입장료가 있습니다.  1인당 20달러. 인레호수의 보트를 타기위해서, 선착장으로 나갔습니다. 뱃삯은 1인당 6,000짯. 매우 쌌습니다(그게 다 이유가있음….). 보트를 타고 이동 시작~~ 인레호수에서 고기를 잡는 어부의 모습. 캄보디아와 틀리게 가까이와서 팔거나 돈을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관광객에서 무료 서비스를 해주시는 후한 인심. 호수위에서 수경재배를 하는 토마토 […]

[미얀마] 12월 9일 – 5일차, 바간 3/3

물리학자를 꿈꾸는 마차꾼 뭄무와 같이 여행하는 바간 3일차 새벽 4시경에 일출로 유명한 슐레이트 파야를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호텔에서 휴식한뒤에 아침 10시부터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마차비는 일출 포함해서 일몰까지 개인당 12000~15000짯 사이에서 흥정을 하였습니다. 슐레이트 파야에서 본 일출. 하늘에 보이는 기구를 일출에 수십개씩 뿌리는데, 열기구 타는 비용이 300달러 라고 합니다… 비싸도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해서 기억에 남기신다고해요. […]

[미얀마] 12월 8일 – 4일차, 바간 2/3

야킨다 호텔에서 조식을 한뒤에, 전날에 잡아놓은 2인승 마차를 타고 바간의 제대로된 일정을 소화합니다. … 야킨다 호텔의 꼭대기층에 있는 레스토랑에 전시된 그림들과 화가의 프로필. 12월 8일의 올드바간 일정. 이 날도 너무 많이 봐서 한두개는 빼먹은게 있음. 이러한 마차를 타고 이동합니다. 마차비는 2명이서 18,000짯을 지불. 하루종일 돌아다니는 비용입니다(일출 제외). 첫 행선지는 타짜봉 파야 여기까지 타짜봉과 타짜히 파야. […]

[미얀마] 12월 7일 – 3일차, 바간 1/3

만달레이에서 바간까지 로컬버스로 9시간을 걸려, 역사와 유적의 도시인 바간(Bagan)에 도착하였습니다. 이 지역은 특이하게 각 파야마다 돈을 내는 형태가 아니라 지역자체에 입장료가 있습니다. 우리가 오기전엔 1인당 10달러 였다가, 12월에 15달러로 인상되었습니다. 항상 지역입장 티켓은 소지하고 있어야합니다. 유적지에서 경찰들이 불시검문이 펼쳐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1/3 일자의 동선 입니다. 숙소인 야킨다호텔에서 냥우시장 -> 쉐지곤 파야 바간의 숙소에 도착한 시간이 […]

[미얀마] 12월 6일 – 2일차, 만달레이

양곤에서 밤 9시반경에 출발하여 아침 7시경에 만달레이에 도착했습니다. 숙소는 Good Time Hotel. 일정은 배낭여행팀으로짜서 가격을 낮추고, 콜택시를 불러서 1인당 13000짯씩 계산을 하여 하루종일 돌아다녔습니다. 쿠또떠 파야 -> 산다무니 파야 -> 만달레이언덕 -> 사가잉 다리 -> 나가용 파야 -> 마하무니 파야 -> 우베인 다리 만달레이 왕궁앞의 전경. 왕궁내는 전부 불타버려서 볼게없다고하여 외관만 보고 바로 이동하였습니다. 미얀마에서 […]

[미얀마] 12월 5일 – 1일차, 양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어머니와 시작한 미얀마 여행. 건기(10월~4월)이기 때문에 비는 한번도 안왔다는게 특징. 양곤의 날씨는 아침온도는 15~20도정도 하다가, 낮이되면 30~35도 정도로 팍 오릅니다. 건기라 그런지 습도는 한국의 여름보다는 나은편이었습니다만은 그래도 선크림과 모자는 필수입니다.환율은 1달러에 약 1,000짯 정도 고로 1원에 1짯이라 생각하면 편한 물가입니다.   양곤에서의 루트는숙소인 요마호텔에서 시작하여   술레파야 -> 쉐다곤파야 -> 깐도지호수 요마호텔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