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인도네시아] 25일차, 발리(5/5) – 우붓투어2

   발리의 마지막 투어로 우붓에서 가지못한 A급 코스를 재탐색 하여 가기로했습니다.네카 미술관. 아궁라이미술관과 더불어 발리에서 쌍벽을 이루는 곳이라고 생각되어지는 곳입니다. 이곳또한 소장되어있는 그림의 퀄리티나 다양성과 숫자들이 상당합니다.입장료는 75,000 루피아힌두교식 달력 같은 것이었듯 합니다. 거즘 1시간정도 돌았는데도 다 못보고왔습니다. 다음 일정을 위해서죠. 한번 더 가보고 싶은 곳중에 하나랄까요. 바로 근처에 블랑코 르네상스 미술관이 있었습니다. 네카나 아궁라이와 틀리게 이곳은 블랑코라는 사람의 작품만을 전시해놓았습니다. 안에서는 사진을 일절 찍을수 없기때문에, 그림을 찍지는 못했습니다만 네카나 아궁라이와 비교했을때에 빈약한 소장수, 잘그리긴했으나 다양성…Continue reading [말레이/인도네시아] 25일차, 발리(5/5) – 우붓투어2

[말레이/인도네시아] 24일차, 발리(4/5) – 북쪽투어

차 한대를 전날 이용했던 같은 관광회사에 예약을하여 65만 루피아에 대절했습니다. 일정은 저렇게 저희가 짜서 관광가이드에게 어떻게하루만에 다 돌수있는지를 상의를 한뒤에 낸 결과였죠.     첫 목적지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멍위 사원(타만아윤)으로 갔습니다. 이곳은 멍위 왕국의 선조들을 모신 사원이라고하네요. 상당히 유서가 깊은 곳이기에, 가운데 탑들이 모여진 곳은 신성시되는곳이라 들어갈수가 없었습니다.     옛날 사람들이 투계를 즐겼다는걸 보여주는 조형물들   이곳이 신성시 되는 장소기 때문에 안으로는 들어갈수 없었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점심식사는 하며 본 주변 정경.  …Continue reading [말레이/인도네시아] 24일차, 발리(4/5) – 북쪽투어

[말레이/인도네시아] 19일차, 발리(3/5) – 휴식 그리고 르기안

정규 배낭팀들 열댓붙이 거의다 떠나시고, 현지관광사와 따로 계약한 저희 6명만 결국 발리에 남아서 이 날을 보냈습니다. 코모도 가기 전날이니, 면접을 보는듯한 기분의 긴장감이 슬쩍 감돌았습니다.   아침식사를 한뒤에, 르기안 비치로 나가보기로했습니다. 발리왔는데 유명한? 해변을 안봐서야 쓰겠습니까.     르기안 비치의 게이트     캬아 좋구나!     이렇게 해변을 간단히 둘러보고 ;ㅅ; 어머니와 점심식사를 하러갔습니다.   베네라네 카페, 찻집겸, 레스토랑이죠. 동료 배낭팀원분께 추천받아서 온 가게입니다.   동남아에서 지뢰식당 안밟으려면, 현지인이 아닌 돈있어보이는 서양외국인들이 자주가는 가게로…Continue reading [말레이/인도네시아] 19일차, 발리(3/5) – 휴식 그리고 르기안

[말레이/인도네시아] 18일차, 발리(2/5) – 우붓투어1

발리 이틀째의 관광 루트입니다. 우붓은 이날 말고도 다음에 한번 더 가기로 했습니다. 우붓지역 자체가 워낙 볼게 많아서죠. 처음 이동지는 발리 전통의 나염을 하는 수공예 공장입니다. 나염 공정을 한글로 프린트해서 나눠 줍니다. 나무로 조각한 문이 멋집니다. 이 안은 발리 전통의상이나 옷감을 파는 상점입니다. 나염공장을 보고나서, 발리의 자랑이라는 바롱댄스를 보러 갔죠. 가격이 10만루피아나 되서, 수마트라때의 전통공연만큼 재미있나 기대를 했습니다만은 레알, 재미 없습니다 ㄱ-; 잠옵니다. 한글로 된 연극의 해석 프린트물을 주긴하지만 번역기를 돌려서 그런지 굉장히 엉망이어서 무슨소리인지도 모릅니다.…Continue reading [말레이/인도네시아] 18일차, 발리(2/5) – 우붓투어1

[말레이/인도네시아] 17일차, 발리(1/5) – 남쪽투어

발리 첫 여정이 시작됩니다. 우선은 남쪽부터. 이곳에서도 역시 여행사를 섭외해서 미리 조사해놓은 위치대로 가보기로했습니다. 이날 포인트는 울루와뚜 사원과 타나롯사원입니다. 사람이 아주 많은 편은 아닙니다. 적절히 있는데 이곳의 특징은 어디서나 원숭이가 있다는 점인데요. 원숭이의 주의점은, 손에 들고있거나 선글라스나 모자등을 훔쳐가버립니다. 이것을 다시 돌려받기위해서는 먹을것을 주고 협상을 해야하는데, 없는 경우엔 난감해지죠. 같이 가셨던 분중 한분은 선글라스를 뺏기셨는데, 원숭이가 절벽으로 들고 튀어버려서 못찾은 케이스도있습니다. 푸른바다와 부서지는 파도의 거품이 장관입니다. 바람까지 더위를 잊게했네요.   이곳은 성소라 못들어가는 장소중 한…Continue reading [말레이/인도네시아] 17일차, 발리(1/5) – 남쪽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