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카와 타쿠미

이글은 저의 은사님께서 보내주신 편지안의 내용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일본인 아사카와 다쿠미(淺川巧) 그는 조선사람 스스로도 알고 있지 못했던, 조선문화의 아름다움을 새롭게 정립한 뛰어난 안목을 가진 일본인이다. 그가 조선 땅에 첫 발을 디딘 것은 1914년의 일이다. 그 전 해 1913년 조선의 소학교 선생으로 온 그의 형 아사카와 노리다카(淺川伯敎)을 따라, 나무를 심고 관리하는 조선의 산림기사로 온 것이다. 그 두 형제는 이 땅 조선에 오자마자 자신들의 본업은 잊은 채 조선자기에 반하고 말았다. 어느집이든 문만 열고 들어서면 툇마루 끄트머리에…Continue reading 아사카와 타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