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펌]개같은 이야기 etc



글과 사진은 전부 퍼온 것입니다. 문제가 될시에는 전부 삭제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방관은 불이 난 집에서 개를 구해내 마당에 옮겨둔 뒤,

다시 불을 끄러 갔습니다.



개는 임신한 상태였습니다.

소방관은 처음에는 그 개가 무서웠습니다.

한번도 도베르만(Doberman Pinscher)을 대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불은 마침내 꺼졌고 소방관은 주저 앉아서 한숨을 돌렸습니다.


이때 마침 옵저버 신문사의 한 사진작가가

그 도버맨이 멀리서 소방관을 바라보고 있는것을 보았습니다.

그 사진작가는 도베르만이 소방관쪽으로 똑바로 걸어가는 것을 보고는

무슨일이 일어날 지 궁금해하며 카메라를 들어올렸습니다.

도베르만자신과 뱃속의 아기들을 구해준 지쳐있는 사람에게 다가가

키스를 했고,

그 순간 사진작가는 사진을 찍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구는 지난 93년 3월 박 할머니가 키우다 대전지역 애견가에게 팔려갔다.

그러나 7개월이 흐른 같은해 10월 중순 한 밤중에 뼈와 가죽만 남은채


300㎞가 넘는 거리를 달려 돌아와 감동을 뿌렸다.

이 백구는 할머니 가족들과 행복하게 살다가 2000년 14살 나이로 숨졌다.

특히 이 백구는 진돗개가 탁월한 충성심과 귀소본능을 가졌다는 사실을 전국에 증명해 보이면서


일약 스타(?)로 발돋움하며 모 컴퓨터 회사 광고모델이 되기도 했 다.

이 때 받은 모델료는 박 할머니의 며느리가 지병으로 사경을 헤맬때 병원비로 사용되는 뒷 얘기까지 남겨 주민들을 두 번 감동시켰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에 텔리비전을 봤는데, 훗카이도에 맹인안내견 양로원이라는게있는데


거기는 나이가 너무들어 맹인안내견 역할을 제대로 할수 없는 개가 여생을 보내는장소래.



나, 그런 콘셉트의 장소가 있다는것만으로도 굉장히 감동했거든.


그래서 화면으로 기어들어갈 것처럼 열심히봤는데,


10년이나 같이생활한 어떤 할머니하고 개가 헤어지는 장면을 보여주는거야.


앞이보이지않는 할머니와 골든리트리버 숫놈이었는데,


할머니하고 개는 한시간쯤 꼭 껴안은채 움직이지 않았어.


간신히 담당직원이 뗴어놓아 작별을하기는했는데 차를타고 양로원을떠나는 할머니가


창문밖으로 몸을내밀고 ‘잘있어 안녕’ 하고 개의이름을 외치는데


개는 꼼짝않고 앉은채 멀어져가는 차 쪽을 쳐다만 보고 있는거야.


그건 어쩔수 없는 일이지.


맹인안내견은 그렇게하도록 훈련을 받았으니까.



마음의 동요를 겉으로 표현해서는 안돼고, 짖어서도 안돼니까.




차가 양로원 문을 나서서 저 멀리로 사라져가는데도 개는 헤어진 장소에서 한걸음도 움직이지않고


할머니가 사라진 쪽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는거야


몇시간동안이나.


10년동안 한시도 떨어지지않았던사람이 곁에서 없어진거잖아.


충격이 너무커서 움직이지도 못했을거야 아마..



할머니하곤 한낮에 헤어졌는데 해가 기울면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어


무지하게 세찬비가.


그런데 꼼짝않고 앞만 바라보고있던 개가 고개를들고 빗방을이 떨어지는 하늘을 올려다보는가싶더니


갑자기 웡! 하고 짖기 시작하는거야


웡 웡 하고 몇번이나말이야.




그런데도 그모습이 조금도 비참하거나 볼품없이 보이지 않는거야.


개는 등과 가슴에서 턱으로 이어지는 선을 꼿꼿하게 펴고 마치 완벽한 조각상같았어.


나 그만 눈물을 뚝뚝흘리며 울어버렸지



개가 짖는소리에 맞추어 엉엉 하고 말이야.”



– GO , 가네시로 가즈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노부부가 영등포구 근처 야산에서 나무에 묶여 몽둥이로 맞고있는



말라뮤트를 보고 경찰에 신고를 하였습니다.



몽둥이질을 하던 사내는 도망을 갔고. 말라뮤트는 소방서 뒷뜰에 묶여 있었습니다.



구조자는 말라뮤트를 동물병원으로 옮겼으나 상태는 심각했습니다.



40도 가까이 되는 높은열.. 그것도 버거운데.



정수리뼈에 구멍이나서 피를 흘리는 녀석…




아마 도살하여 먹을 생각으로 망치로 때린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지혈제를 맞고도 계속해서 코피를 흘리는 것은



머리속의 피가 흘러 나오는 것이라 했습니다.




구조자에 의해 장군이라는 이름을 얻은 이 말라뮤트는


그날 밤이 고비라는 진단에도 그 생명의 줄을 놓지 않았습니다.



장군이는 치료 과정이 끝난 후 한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그리고 30일간 보호를 받았습니다.



사진은장군이가 결국 안락사 되기 3시간 전..


다른 유기견(안락사 시킬 개들)에게 자신의 사료를 먹으라고


입으로 사료그릇을 들어서 주는 모습입니다.


다행히도 장군이는 입양 되어졌다고 합니다.


정말 잘 됐습니다….





———————————————————————————-




전남 순천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자식없이 한마리의 개를 자식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집이 가난하여 할아버지가 가끔 산에서 나무를 해와 먹고 살았는데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 두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이 없으므로 그 개를 자식삼아 사랑을 다해서 키웠는데


키운지 3년이 되는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집의 형편을 잘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뤄졌죠.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다음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마침 아주머니가 부엌에서 일하던 중이었나 봅니다.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더랍니다.


그 아주머니는 그 개가 주인을 잃어서 밥을 제때 못얻어 먹어서 그런가 보다 하며


불쌍한 나머지 밥을 퍼주었는데 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집으로 가더랍니다.


아주머니는 자기집으로 갖고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하고 하던 부엌일을 정리하고


장에 갔다올일이 있어 준비하고 나가는데, 장으로 가는 길에


그 혼자되신 맹인할머니집이 있어 생각이 나서 낮은 시골담 너머로 할머니가


어찌하고 계신가 걱정이 되어 들여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더이상 가던길을 가지 못하고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 밥이 담긴 밥그릇을


안먹은채로 마루에 올려놓고선 눈이 안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하고 있는 거였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 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 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시작했습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


소문이 마을전체에 퍼졌습니다.


이일이 있은 다음날, 그 개는 어제 갔던 집이 아닌 다른집으로 밥을 타러 왔습니다.


개도 인정을 아는지 같은 집을 또 들르지 않았던 겁니다.


집 주인은 그 개를 아는지라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거기에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 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 그 때서야 자기가 먹었습니다.


이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나은 개”라며 군청에 건의해서


효자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니까 군청에선 당황하며 사람이 아니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세상에 이런일이”-


———————————————————————————-


지피님의 홈피에 갔다가 본 글.
아오~ 대략 눈물남. ㅠoㅠ

************************************************

이름: 공냥


제 목: 내가 알고 있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고양이와 동거인

소햏이 알고 있는 고양이 중에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고양이와 동거인 이야기라오 … ^^

날씨도 좋고. 집에서 프리 일 뛰다가 참치 한 캔으로 점심을 때우니.

갑자기 그 생각이 나서 몇 자 끄적여 본다오 ^^


소햏네 고향집은 경남 창원이라오 ^^

거기 주택가에 살고 있는데,

소햏네집 한 켠에는 방 한 칸 짜리 집이 두 개가 있따오.

어머니가 집세 받을려고 만든 방이라오.

한 칸에는 이란 사람이 한국 여자와 결혼 해서 애 놓고 잘 살고 있고,

지금은 아가씨가 살고 있는 나머지 방 한 칸에는

2년 전에 한 할머니가 살고 계셨따오.

복지관에서 추천해서 소햏네 집에 들어와 사시는 할머니였는데.

자세한 사연은 알 수 없으나 생활 보조금 받으며 혼자 사는 할머니였다오.

할머니 한테는 젖소 무늬 남자 고양이가 있었다오.

한달에 28만원인가? 18만원인가? 하는 보조금 받아서 혼자 사시는 할머니였는데

고양이랑 같이 산지는 4년 쯤 되었다 하였다오.

할머니가 낮에 폐 휴지 주으러 다닐 때면 할머니 따라 같이 돌아 다니고.

할머니랑 같은 밥상에서 밥을 먹었는데

할머니는 매번 삼겹살을 구워 주거나 고등어 조림을 해 주었다오.

사료를 권해 드린 적이 있었는데,

“훨씬 싸고 경제적이고 고양이 몸에도 좋다” 라고 말씀드렸으나,

사료를 먹어 보시고는 이걸 어떻게 먹냐며 안된다 하셨다오

그 젖소 고양이 이름은 고양이 였쏘 ^^;;;;

보통때는 양아~~ 이렇게 부르셨다오.

할머니랑 한 상에서, 고등어 조림 먹고, 삼겹살 먹고, 쌀밥 먹고 ^^

할머니가 폐휴지 많이 주은 날에는 참치 먹고 ^^

할머니랑 같은 베게 배고 잤다오. ^^

할머니는 자신은 김치 먹어도

양이 고등어 반찬, 참치 반찬, 빼고 상 차린 적은 한 번도 없었다오.

소햏네 집에서 한 일년 사시고… 밤 사이 혼자 돌아 가셨는지

아침에 멀리 여행 가신 모습으로 발견 되었는데.

양이가 할머니의 차가운 몸에 다 부비부비 하고.

꾹꾹이 하고 고르릉 하고.

할머니 손에는 참새 한 마리가 쥐어져 있었다오..

^^;;(고양이에 대해 아시는 분은 어떤 의미 인지 아실듯 ^^;)

*쥐선생 주: 고양이는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대상에게

먹이를 잡아다가 고스란히 바치는 습성이 있소. 주로 새끼를 낳은 어미 고양이들이

새끼들에게 이런 일들을 잘 하지만, 주인을 끔찍히 아끼는 고양이라면 그 주인을 위해

먹이도 곧잘 잡아다 준다오.(갸들은 주인들도 그런 것들을 먹는다고 생각하나 보오.)


사람들이 뒷처리 하려고 방에 들어 오니, 울고 불고 난리가 아니었다오.

할머니 시체가 나가고 나서 양이는 어디 가지도 않고

그 방앞에서 매일 매일 울었다오.

안 들어 본 사람은 그 울음 소리가 얼마나 가슴 아픈지 모른다오…

매일 매일 울다가.

한 달 쯤 뒤에 참새 2마리랑 비둘기 1마리 잡아다 방 앞에 놓고

할머니랑 같이 저 멀리 떠났다오 ^^


————————————————












1 thought on “[펌]개같은 이야기 etc

  1. 진돗개 이야기를 보니 세진컴퓨터 랜드가 생각나네요.^^
    참 좋아하던 기업이었는데 안타까움과 그리움이 함께 떠오르는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