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인도네시아] 21일차, 코모도투어(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 투어의 이튿날 여정이 시작됩니다.
아침에 린차섬에있는 코모도국립공원에서 트래킹을하고, 코모도섬으로 다시이동하여 그곳에 있는 코모도국립공원 트래킹과 핑크비치를 즐기며 라부안바조로 돌아가는 여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7시경에 눈을 떳는데,
원숭이들이 정박지를 점거하고있었습니다.
이유는 즉 먹을거 내놓으라는 거죠.
절대 야생동물에게 먹을거 함부로 주면 안되죠.
원숭이는 지능이 높아서 그런지 남자들에게는 등을보이고 도망가지만, 여자일 경우는 덤비는 수가있어서 조심해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반 고기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린차섬에 있는 코모도 국립공원의 정문입니다.
입구 근처에서 국립공원의 가이드분이 길다란 막대기를 들고 맞이해줍니다.
이유는 즉 코모도나 악어의 습격에 방어해주기 위해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10분간 공원가이드분의 주의사항을 듣습니다.
가이드보다 앞서가지말것, 함부로 코모도에게 다가가지말것, 코모도가 나타나면 가이드 뒤에숨는 등의 유의사항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린차섬+코모도섬 국립공원의 입장료를 같이 냅니다.
1인당 242,000루피아죠.
지금까지 갔던 곳중에 가장 비싸긴 합니다만, 이 정도의 퀄리티는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에서 코모도드래곤님이 아침잠을 주무시고 계시네요. ㅎㄷㄷ 하면서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글에 코모도를 찾아 탐험에 나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글 노래기… 엄청 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씬한 암컷 코모도.
수컷은 보통 3~4미터까지 크는데, 암컷은 1~2미터정도의 사이즈라고합니다. 크기에서 부터 딱 차이가 나서 암수구분이 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 가량 트래킹을 하고오니, 베이스캠프에 코모도들이 우글우글 와 계십니다.
한마리가 사람에게 다가오려고하자, 공원가이드분이 막대기로 코모도 머리를 톡톡 밀면서 오지말라고하는데, 몇번 반항하더니 다른데로 휙 가버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 가이드인 베네딕투스도 벌벌떨게한 코모도의 위엄…..
이친구 아무래도 코모도한테 물린경험이 있는건지, 상당히 두려워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에게 잡혀먹은 버팔로들의 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 투어를 마치고 왔는데, 배 위에 멸치를 말리고있었네요.

한시간정도였나를 배를 다시 타고, 진짜 코모도섬으로 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웰껌 뚜 꼬모도 나쇼날 빠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안에서 팔고있던 플로레스 전통 가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 공원 가이드분께서 역시 주의사항과 우리는 어디 루트로 갈것이냐를 설명해줍니다.
저희는 가장 짧은 코스로 트레킹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레몬바질, 풀에서 레몬과 같은 향이 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비에서만 보던 사고나무. 이미 녹말을 전부 채취한지라 버려져있습니다.
이곳에는 사고나무가 많이 쓰러져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일부러 만든 동물용 식수터인데,
사슴들이 이쪽에와서 물을 마시면, 코모도들이 나타나서 사슴을 잡아먹는다고합니다.

오늘은 뭔일인지 이쪽에 사슴과 코모도가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레킹을 마치고 돌아오는길에, 보이는 코모도드래곤님의 오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벌벌 떨면서 한컷. 각도때문에 가까이보이지만 실제론 저와 코모도의 거리가 좀 있습니다.
(가이드님이 코모도의 시선을 붙잡고 있었습니다. 목숨을 잃을수도 있기때문에 함부로 근접하면 안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섬에 지천에 널린 산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urist : What is that ?
Park Guide : Dragon Food
Tourist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마뱀 관광을 끝내고 다음목적지로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타고 가고있는데 까마귀가 선상에 앉더니, 가만히 주변을 둘러보다가 사라졌습니다. 허헐 신기한놈일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 투어의 하일라이트인 핑크비치.
세계에서 7개밖에 없다는 핑크색의 해변입니다.
정말 모래가 핑크색은 아니지만, 붉은 산호 가루들이 깔려있어서 멀리서봤을때 핑크색으로 보이기 때문이죠.
이 장소는 스노클링하기에도 굉장히 적합한 장소이며, 물살도 쎄지않아 즐기기 좋습니다.

멀리보이는 산호까지 수영해서 가면 내셔널지오그래픽스에서나 볼수있던 수중의 아름다움을 느낄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배에 올라타 목공예품을 팔던 아이들, 불쌍해서 1개 사줌 저거 조그만거하나에 50,000 루피였던가로 기억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아름다운 구름하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부안부조의 호텔로 돌아와서,
식사를 했습니다.
이곳또한 정말 장난 아닌맛이었죠.
이쪽 동네가 한국에서 전라도처럼
음식맛에 있어서 종족특성이 강화된 곳 같습니다.
싸고 맛있고 양많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