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인도네시아] 22일차, 코모도투어(3/3)

사용자 삽입 이미지저희가 묵었던 센트로 바조 호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온 호텔조식중에서 가장 맛은 좋았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도 가이드인 베네딕투스가 비행기 타기전까지 가이드를 해줍니다.
라부안바조의 전통시장으로 안내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첨보는 나물들.
저기 보이는 여주(고야)만 알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닭들이 얌전하다 했더니, 발을 움직이지 못하게 묶어놓고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 아주머니가 저희들 보라고 생선을 높이 세워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 관광을 끝내고, 라부안바조의 명물인 바투체르민 동굴로왔습니다.

이곳은 지금은 관광지지만은, 2차대전때는 일본군의 추격을 피해서 사람들이 동굴안으로 숨었다고합니다.
마치 부키팅기와 비슷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대나무들은 베트남의 맹종죽처럼 커다란것도있지만, 대부분 저렇게 한군데 뭉터기로 자라서 나는게 특징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굴 출구부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위의 사진에서 왼쪽으로가면 입구가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형적인 석회동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섯바위라고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컴컴한 동굴안에 들어가기전에
광부들이 쓰는 라이트가 달린 헬멧을 반드시 써야합니다.
머리위로 종유석이 떨어지면 큰일나기 때문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동굴에서 가장 위험한 블랙스파이더 거미.
거미치고 상당히 큰 편인데, 물리면 바로 죽을수도 있기때문에 절대 가까이가지말라고 가이드가 주의를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굴안에 있는 박쥐들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역은 과거 바다였는데 융기했다고하네요,
저게 다 산호의 시체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북이의 화석.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헉… 살았다.. 나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관광을 끝내고 베네딕투스와 인사를 나누며 코모도의 여정을 끝냈습니다.
다음에 더 길게해서 한번더 플로레스 지방을 와보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는 길에 기내에서 내려다본 누사페니다섬과 누사렘봉안섬.
다음날 여정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타 르기안 비치에서 보는 2015년 마지막 석양. 잘가라 삼재여~ 잘가라 2015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베네라네카페에서 저녁식사.
시푸드 카레와 어린코코넛주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