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인도네시아] 20일차, 코모도투어(1/3)

사용자 삽입 이미지첫날은 발리 덴파사르공항에서 플로레스섬의 코모도공항까지 국내선을 이용하여 이동합니다.
이동시간은 약 2시간 가량입니다.

라부안바조항구에서 린차섬의 정박지까지는 약 4시간이 소요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내에서 내다본 코모도섬 주변.
낙원이 따로없구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모도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재미있는건 실제 코모도섬은 아니고, 이 지역의 이름은 라부안바조 였죠. 코모도섬은 저 멀리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부안바조 항구의 정경.
어선들도 있습니다만은 일부 코어한 관광객들을 위한 배들이 많습니다. 요트라던지.. 요트라던지….. 요트라던지 ….. ;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가 탈배는 왼쪽에있는 배중에 하나였죠.
작다고 무시하지마라, 베테랑 선장님과 친절한 선원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지 가이드인 베네딕투스와 선장님께서 식사를 준비해줬습니다.
배에서 먹어서 더 맛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인도네시아 여행 통털어서
플로레스지방의 음식이 가장 싸고, 가장 퀄리티가 좋고, 가장 맛있었던것 같습니다.
저 위에 있는 자잘해보이는 반찬하나가 호텔에서 먹었던 고급요리보다 맛있었다고 하면 믿을 수 있겠습니까?

훌륭한 산지의 재료와 현지인들의 솜씨가 결합된 좋은 예라고 볼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노라마 사진의 연속입니다. 클릭하면 커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자체가 워낙 맑아서 수심이 낮아보이지만 굉장히 깊습니다. 빠지면 뒤집니다. 상어는 없습니다만은.. 깊어서 뒤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와 구름의 모습을 보는 재미로 코모도의 바다를 갈랐고,
대지의 그림자와 구름을 보는 재미로 몽골의 초원을 달렸던게 떠올랐습니다.
가만히 있는 것 만으로도 느껴지는 감동은, 지금도 눈시울을 적시게합니다.
이것이 살아있다는 느낌.
앞으로 이런 느낌을 얼마나 받을수 있을지는 여기오지않고는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섬 앞에 멈춰서, 수영하며 놀라며 1시간정도를 줍니다.
저는 물에 대한 공포증이 생겨서 엄청나게 고민하다가, 구명조끼를 입고 물에 들어가게되었습니다.
구명조끼는 참 좋더군요 -0-;;;;;
저같은 맥주병이 그냥 뜹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외국인 관광객들도 수영과 스노클링을 즐기고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장님께서 수영하며 노느라 힘들었다고? 바나나튀김과 파인애들등의 간식을 제공해줍니다.
으아니… 꿀맛데스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앞에 보이는 프러시안블루색 티셔츠가 선장님이십니다. 후세 선장님.
오늘은 이곳에서 배를 정박시켜, 선실에서 전원 숙박을 하기로했습니다.
저 안으로 들어가서 좀 가다보면 린차섬 코모도국립공원이 있죠.

이곳에 올때의 필수품을 라부안바조항구에서 전부 구해왔었죠.

필수 준비물 : 바르는 모기약, 모기향, 우비, 선크림(안가져가면 지옥을 경험할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박지 입구안에 사람이 함부로 들어가지못하도록 팻말이있습니다.
이곳은 원숭이들이나 맹수들이 우글대기때문에 함부로 들어가면 목숨을 잃을수도있습니다.

코모도도마뱀, 악어가 가장 위험합니다. 원숭이도 숫자가 많기때문에 조심해야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의 주의팻말 앞에서 어머니의 한컷.
악어가 큰건 9미터까지 된다는 현지가이드의 말이 있었습니다.
주로 사진 뒤에보이는 맹글로브숲에서 자주 출몰한다고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석양 언제 또 볼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세 선장님이 저희를 위해서, 섬 근처의 어선에 카약타고 가셔서
바라쿠다와 멸치같은 잡어들을 사오셨습니다.
저게 저희의 저녁밥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촐한 저녁식사? 처럼 보이지만 양 더럽게 많습니다.

말로만 듣던 시게이트 바라쿠다 튀김은 육즙자체로만 풍부한 맛을 내며,
적절한 소금기에 담백함이 헤이하치에게 초풍맞고 벽치기당해서 퍼펙나도 모를정도의 맛이었습니다.
멸치잡어?튀김도 고소했구요.
얌삐라고 보이는건 단단한 미나리같은 채소인데, 줄기사이에 살찍 진득한 액이 나오지만 그것도 나름대로 맛이있네요.
가이드말로는 이 얌삐가 위염에 특효약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감사한식사를 한뒤에,
어르신들께서 술을 따르며, 이야기 꽃을 피우네요.
가브리엘 선생님이 사오신 발리전통 소주인 아락맛도 보고~ 얼쑤~

이렇게 코모도 투어의 하루는 저물었습니다.

ㅅㅂ. 너무 더위서 잠을 못자겠어…

이용했던 관광사 정보

 

Bunga Bali Tour’s
Tel. +62 82237079400
E-mail :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