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레이/인도네시아] 23일차, 누사렘봉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맹글로브 숲 투어를 위해서 사누르에있는 정박지로 가서, 누사렘봉안섬까지 가는 여정입니다.
1일 코스로, 악마의눈물 – 맹글로브숲 투어 – 자유시간 – 귀가의 형식입니다만, 이렇게해서 저희는 70만 루피아에 계약했습니다. 원래 가격은 78만루피아였지만, 정가에서 깎는것도 가능하더군요.

이 외에 스노클링이라던지, 수중아쿠아리움 구경이라던지 옵션등이 굉장히 많이 때문에, 다른걸 원하시는 분이면 꼼꼼히 확인해보시는것도 좋흡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이용했던 스쿠트 패스트 크루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로 누사렘봉안과 길리섬, 롬복섬의 배편을 쓰는 고속보트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정박해있던 사누르 해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하면 크게보입니다)

사누르해변에서 40분가량 걸려서 누사렘봉안 섬에 도착했습니다. 왼편에 보이는 방갈로가 멋들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차를 타고 악마의눈물(Devil’s Tear)로 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난 파도의 폭발(?)음과 더불어 바닷물의 역동적인 색깔과 움직임이 자연에 대한 경외감으로 치환되네요.
저도 민폐의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다 마시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사렘봉안의 명소인 악마의눈물(Devil’s Tear) 전체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누르 북서쪽편의 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부근은 해변자체가 넓고 바닷물이 깊지않아서 스노클링하기엔 딱인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람들도 한천(우뭇가사리)를 해먹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맹글로브숲 투어를 위한 보트들이 대기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한 30~40분 정도 숲길을 배타고 돕니다.
코모도섬의 맹글로브숲 근처에는 모기천국이었는데, 이곳은 특이하게 모기가 전혀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산호 노란산호 찢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으면서 찍은 주변 배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경치를 구경했습니다.
같이 움직이신 따거 어르신께서는 시간이 아깝다며 바로 수영복으로 갈아입으시고 바다로 풍덩 하셨습니다.
오후 4시경이되자 배가 왔고, 그걸타고 다시 사누르로 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저녁은 이걸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