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레이/인도네시아] 16일차, 이젠화산 -> 발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번잡함 속에 차량을 잘 찾기위해서 차량번호판 사진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3시경에 시작된 산행은 상당히 고역이었습니다.
안그래도 저질체력인데, 덥고 춥고의 반복과 정상에 올라갔을때는 유황가스의 공포.
눈맵고 코맵고 숨은 못쉬고 지독합니다.

최루탄보다야 약하긴하지만
끊임없는 양의 가스가 사람의 정신을 혼미하게합니다.
이 부근에서 방독마스크를 대여를 해주었는데,
저나 어머니가 비염이 심해서 마스크를 쓰질 못하기에 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래가 유황광산인데,
유황가스 자체때문에 내려가질못하고 어머니와 저는 GG를 치고
등반 가이드에게 어머니의 휴대폰을 맡겨 블루파이어 사진을 부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유황불이 붙은 블루파이어라고하는군요.
유황불은 붉을줄 알았는데 퍼렇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황광산 내부에 유황이 흐르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지인 등산 가이드분 Terima Kashi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중 탈락한 어머니와 저는 중턱 산장에 내려와 쉬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딜가나 먹고살기 힘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걱우걱 아침을 먹고,
이젠과 브로모가있던 자바섬을 떠나 드디어 휴양지인 발리섬으로 출발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험하다고 타지말라던 로컬버스를 타고, 버스채로 페리선에 싣고 발리로 떠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구에서 발리 서부 항구까지 1시간 거리입니다. 눈으로도 바로 발리섬이 보이는데 시간은 걸렸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에서 항구까지 2시간가량?
항구에서 발리서부 항구까지 1시간
발리서부 항구에서 덴파사르 터미널까지 4~5시간
덴파사르에서 숙소가있는 꾸따 거리까지 1시간이 걸렸습니다.

에어컨이나 그런거 자체가 안되서 버스안이 한증막 그 자체였습니다.
들어가자마자 제대로 뻗어버렸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