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6일차 – 페스로 가는길

6일차의 일정

사하라사막 -> 베이스캠프 -> 화석판매소 -> 주알라->이프렌 -> 아틀라스산맥 -> 페스

.

.

아침일찍 사람들이 여명을 보기위해서 부지런히 언덕에 앉아있었네요.

.

전날을 뜨겁게 달군

북들은 이곳에 잠들어있었습니다.

.

이제는 집에가야할시간.

다음에 또만나요~

.

.

다시 사타구니 찢어지는 1시간.

.

수고했어 낙타선생.

.

  에르푸드라는 곳에서 잠시 섰습니다.

이유는 즉 국가에서도 밀어주는 사업중 하나인데, 화석을 판다고하는군요.

.

.

저런 짱돌들을 쪼개면 나오거나 하는걸 연마해서 팝니다.

.

.

전설의? 암모나이트 화석을 만져보기도했네요.

.

.

저 뾰족한건 오징어 화석이라더군요.

고로 여기선 저 오징어화석들의 무덤이었던 것입니다..

.

.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테이블.

저것또한 DHL로 배송해준다고합니다.

.

.

주알라라는 곳에서 잠시 멈춰서며, 거대한 절벽을 찍었습니다.

.

.

구름 모양이 선명하게 아름답습니다.

.

저 멀리 보이는 적란운.

지금 저쪽의 사막은 비가 흠뻑 내리고있겠지요.

.

아틀라스 산맥을 넘어, 중부아틀라스 산맥즈음에

이프렌이라는 도시가 있습니다.

작은 스위스라고 불리우는데, 스키장이 많다고하네요.

거리들이 살짝 유럽에 온 느낌을 들게 만들어졌습니다.

.

.

이곳의 상징이라는 사자 석상.

.

거의 6시경 되서야 페스에 도착했습니다.

.

.

여기서도 짐꾼아저씨를 불러서

호텔로 안내합니다.

.

이번에 묵을 숙소인

리아드 다르 알 안달루스.

나중에 집주인분께 들은 이야기지만,

원래 민가였는데

약 20년전에 구입을했고, 얼마정도 수리를 한뒤에 13년 전부터인가 숙박업을 하기 시작했다고합니다.

.

.

아랍의 부잣집의 특성인듯합니다.

.

(우리는 부자리 볼지 모르지만, 알고보니 이게 서민집일수도?????)

.

제가 묵을 방을 구경했습니다.

이렇게 넓은방.

적응이 안되더군요 (/촌놈)

.

.

길도 복잡하다는 이야기듣고

나가지않고 바로 호텔에서 저녁을 200디르함에 판다고해서.

귀찮음에 져서. 예약을했습니다.

.

메뉴판.

안에는 프랑스어로 뭐뭐라 쓰여있던 기억이 납니다.

.

.

시작은, 하리라 부터 퍼주네요.

.

.

전에 르 마라케시에서 먹었던 고기호떡입니다.

르마라케시에서 먹었던거보단 덜달지만, 고기맛은 좀더 나서 좋았네요.

.

닭고기 타진까지 나오고.

.

과일 디저트까지.

.

이동이 길었던지 식사하고 가방에 꼼쳐둔 맥주한병 마시고

꼴까닥 쓰러져서 잤습니다.

.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