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이 포 벤데타

학원 팀원들과 함께

신림동 프리머스에서 비교적 저렴(?)하게 영화를 관람하게 되었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매트릭스가 3D효과에 치중한 느낌이라면

브이포벤데타같은 경우는 그래픽적인 요소보다는

영화의 기법이라던지 연출면에서 상당히 기본에 충실했다는 느낌입니다.

매트릭스때와 같이

반사회적이면서도 임팩트한 점은 워쇼스키 형제의 특징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만은, 나름대로 색다른 전개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간만에 눈시울 적실 정도의 영화를 보았다고나 할까요.

아무튼 적어도 돈버릴 영화가 아니라는 점은 보장할 수 있을듯 합니다.

사족을 붙이자면 중요한 점은 벤데타의 청교도 의상과 마스크, 그리고 영화 첫장면에서 대부분의 내용이 요약되서 표현이 된다고 볼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