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레이/인도네시아] 4일차, 멜라카(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서 주는 조식을 냠냠 맛있게? 먹고

남은 멜라카의 일정을 소화하러 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나무는 무슨 나무지?
저 열매 먹을수 있을까하는 궁금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한복판에서 드러누워서 주무시는 고양이선생님.
만져줬더니 아주 뒹구르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뭘볼까하고 내심 궁금해하면서 길을 걷다가 보이는 리버크루즈 팻말이 보이길래 한번 가봤습니다.
운하가 있으니 내심 재미있지않을까하는 어머니의 깊은 혜안.
1인당 승선 비용은 21.40링깃. 하필 이때가 주말이라 특가가 붙어서 가장 비쌀때의 가격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좀 빨리온편이라 사람이 없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차곡차곡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밍사리처럼, 이곳도 배타고 놀면서 먹으라고 생수와 과자를 줬습니다.
물론 퀄리티는 먹을만 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탈 크루즈선이 왔다고하면서 승선할 사람들을 이쪽으로 이동시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라카 운하의 모습들.
운하를 거니는 즐거움은 삶의 터전을 훑어보는 즐거움이 아닐까 싶습니다.
누구님은 뻥뚫어진 아무것도없는곳에 운하해서 관광사업하신다고하셨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치스퀘어앞 요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 그림은 전부 대형 자수임)

바바뇽야 헤리티지 뮤지엄.
아마 멜라카에 있어서 가장 볼만한 사설 박물관인데, 수백년 이어져온 화교의 집을 잘 관리하여 박물관으로 쓰고있습니다. 사는집만 잘 가꿔도 후손에게 엄청난 돈을 안겨줄수 있다는 중국인의 재복에 감탄을 합니다.

하지만, 여기 입장할때 관리인도 화교인데, 저와 어머니가 들어가려고하니깐 영어할줄 아냐고 묻더군요. 뭐 뻔히 가이드 붙여서 돈뜯어먹으려고 하겠지하고, I cannot speak English 라고 하니깐, 눈을 동그랗게 뜨고는 저와 어머니를 위아래로 훑어보면서 콧방귀를 뀌면서 돈없으면 오지말라는듯 막 쫓아내려고 하더군요, 그래서 우리 돈있다고 그냥 둘이서만 조용히 관광할거라고 하니깐 들어가게는 해주더라구요.
정말 기분나쁜 상황이었습니다.
반중감정이 폭발하기 전까지 올라왔죠.

바바뇽야 헤리티지 뮤지엄  1인 입장료  : 16링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바뇽야 뮤지엄을 1시간정도 관람하고, 차이나타운 북쪽에있는 샹린시 사원에 왔습니다.
그냥 볼거 없어서 외관만 보고 옆에있는 묘당? 같은곳으로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보고, 멜라카의 일정은 전부 정리하고,
인도네시아로 도항할 준비를 하게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