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얀마] 12월 7일 – 3일차, 바간 1/3

만달레이에서 바간까지 로컬버스로 9시간을 걸려, 역사와 유적의 도시인 바간(Bagan)에 도착하였습니다.

이 지역은 특이하게 각 파야마다 돈을 내는 형태가 아니라 지역자체에 입장료가 있습니다.

우리가 오기전엔 1인당 10달러 였다가, 12월에 15달러로 인상되었습니다.

항상 지역입장 티켓은 소지하고 있어야합니다. 유적지에서 경찰들이 불시검문이 펼쳐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일자의 동선 입니다.

숙소인 야킨다호텔에서 냥우시장 -> 쉐지곤 파야
바간의 숙소에 도착한 시간이 오후 2~3시경인것도 있고, 냥우 시장이 4시30분이면 전부 폐점한다고 하여 부랴부랴 짐 풀고 냥우시장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자 냥우 시장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냥우시장 모습, 통로는 한두명 지나갈 좁은 곳.
냥우에서 파는 바나나는 정말 맛있습니다. 바나나에서 멜론맛이나요 ;ㅅ;
가격은 한송이에 1000 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쉐지곤 파야로 이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망의 쉐지곤 파야가 눈앞에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금 중앙탑 앞에 저런 물웅덩이가 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수면에 파야의 모습이 전부 비칩니다. 애들이 각도 잘맞춰서 찍으라고 도와주는데 도와줬으니 용돈주라고하더군요… 귀여워서  100짯 줬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