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12월 8일 – 4일차, 바간 2/3

야킨다 호텔에서 조식을 한뒤에, 전날에 잡아놓은 2인승 마차를 타고 바간의 제대로된 일정을 소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킨다 호텔의 꼭대기층에 있는 레스토랑에 전시된 그림들과 화가의 프로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월 8일의 올드바간 일정.
이 날도 너무 많이 봐서 한두개는 빼먹은게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마차를 타고 이동합니다.
마차비는 2명이서 18,000짯을 지불. 하루종일 돌아다니는 비용입니다(일출 제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행선지는 타짜봉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타짜봉과 타짜히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틸로밀로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틸로밀로의 다양한 모습의 부처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틸로밀로의 건축양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틸로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팔리데인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팔리데인 파야의 뒷편 배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오찬타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민오찬타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난다 파야. 여기는 틸로밀로처럼 나름 괜찮은 곳중에 하나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난다의 내부와 소형 조소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대한 황금 부처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아난다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담마양지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담마양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레마니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술레마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마지막 일정인 불레디 파야로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몰 장소로 유명한 쉐산도에 비해 아직까진 한산한 불레디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레디 파야의 뒷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레디 파야에서의 일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