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얀마] 12월 9일 – 5일차, 바간 3/3

물리학자를 꿈꾸는 마차꾼 뭄무와 같이 여행하는 바간 3일차
새벽 4시경에 일출로 유명한 슐레이트 파야를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호텔에서 휴식한뒤에 아침 10시부터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마차비는 일출 포함해서 일몰까지 개인당 12000~15000짯 사이에서 흥정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슐레이트 파야에서 본 일출.

하늘에 보이는 기구를 일출에 수십개씩 뿌리는데, 열기구 타는 비용이 300달러 라고 합니다…
비싸도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해서 기억에 남기신다고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슐레이트 파야 안에 부처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 다 보고 다시 호텔로 휴식하러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짠싯다 우민 유적.

이 안에는 세계유산의 벽화들이 있어서 사진촬영을 못하였습니다.

한번쯤 가볼만한 곳입니다. 여기에 대한 도록은 바간박물관에서 20~30달러정도에 판매하고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뱍지 파야.
여기도 상당한 유적지급인데, 여기안에 부처님들이 전부 바간 박물관에 모셔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을 까먹은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밍글라제디 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간의 중앙국립박물관입니다.
입장료는 개인당 5천짯, 바간 근처 유적들의 불상들이나 석판들이 많이 전시되어있습니다.
그것들 보다는 안쪽에서 도록을 사러 단다는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을 보고 식사를 마치고 고도팔린 파야로 이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팔자상팔자

미얀마는 불교국가라 그런지, 유적안에 개나 고양이가 진을 치고있어도 절대 괴롭히거나 학대하지않습니다. 아무래도 내세사상이 강해서 그런것도 같습니다. 또한 그것때문에 밥도 주지않습니다. 그냥 서로는 서로다는 것처럼 절대 서로의 일(사람과 동물간에)에 관여를 하지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도팔린 파야 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 파야

강변에 있는 곳이라 그런지, 주변풍경을 보기에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파야를 상징하는 금삐까 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파야에서 강변쪽을 본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간의 마하보디 사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마하보디 사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하보디 사원에서 나무 갈린 피부보호제를 사라고 호객하던 미얀마 아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얀마에 가면 행운목처럼 생긴 저런 나무를 갈아서 선크림용으로 많이들 사용하고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일몰을 보러 쉐산도로 이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시가 안되서 온지라 아직까지 사람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쉐산도 위에서 바라본 주변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 시간이 가까워 지면 저렇게 사람이 바글바글해집니다. 정말 콩나물 시루같은 상황
이 날도, 한국인 아줌마들과 중국인 관광객의 매너없는 행동에 분노했네요.
저렇게 사람이 빽빽해서 굉장히 위험한데도, 사람을 밀치고 단체로 이동을 하고,
어머니께서 안전하게 구석에 앉으셔서 계시는데, 중국인 관광객이 어머니 얼굴에 똥구녁을 댔다가, 어머니께서 똥냄새와 중국인의 몸냄새에 기겁하셔서 졸다가 일어나셨음.
저는 분노하여 중국인 관광객을 구타하려고 달려 들고 싶었는데, 저렇게 사람이 많으니 움직일수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인 관광객 아주머니들의 노매너 어택까지….

한국인 아줌마관광객과 대륙중국인관광객의 공통점

공중도덕이 없다.
시끄럽다.

두 관광객의 차이점이라면

냄새가 나면 대륙중국인 관광객, 안나면 한국인 관광객.

물론 같은 중국인이지만, 대만인이나 홍콩인들은 만나는데마다 참 예의 바르고 좋았습니다.

나쁜 사람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예절을 지켰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바간의 마지막 모습.

2 thoughts on “[미얀마] 12월 9일 – 5일차, 바간 3/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