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인도네시아]1일차, 쿠알라룸푸르(1/2)

25일간의 여행일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하면 더 자세히 보입니다)

쿠알라룸푸르 – 멜라카 – 두마이 – 페칸바루 – 부키팅기 – 빠당 – 자카르타 – 족자카르타 – 브로모 – 이젠 – 발리 -라부앙바조 – 코모도 – 발리

어머니를 모시고 도는 배낭여행
즉 모자지간끼리 고생을한 불효여행이 되겠습니다.
작년에는 미얀마, 올해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약 1달간 도는 여정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느껴지는 폭염과 찌는듯한 습도… 더위에 쥐약인데 고생길이 훤히 열렸습니다.
저와반대로 어머니께서는 더위에 강하셔서 아주 좋아하셨죠.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숙소있는곳까지해서 차 1대에 60링깃에 간것 같습니다.
대충 1링깃 = 250~3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날은 거즘 오후 5시경에 숙소에 도착한지라, 관광이라고는 저녁먹고 페트로나츠 트윈타워(쌍둥이빌딩)에 가는 거 정도로 정했습니다. 차이나타운이나 자멕사원등은 다음날에 가기로 했죠.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11월~4월사이가 우기였습니다. 어차피 동남아시아라 태국미얀마베트남처럼 이때가 건기인줄 알고 자신만만하게 갔다가, 용호의권2의 미키 얍샵이 맞고 죽은 기분이었죠.

우산과 우비 꼭 챙기세요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가 타임스퀘어 근처의 세리아 호텔 부킷빈탕입니다.
다들 여기를 잘 모르는 사람이 많아서, 택시를 탈때는 타임스퀘어로 가주라고 해서 이동을 주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근처의 랜드마크 타임스퀘어 빌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임스퀘어 부근 전철에서, 쿠알라룸푸르 근방의 명물 ‘바투 동굴’을 갈수있는 정류소가 있습니다.
저나 어머니는 동굴에는 그닥 관심이 없는터라,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고파져서 밥을 먹고싶은데, 링깃이 거의 없는터라 환전을 위해서 환전소를 찾아다녔습니다.
쌍둥이빌딩까지 가다보면 더 많이 환전소가있을테고 당연히 더 가격도 좋게 받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완벽한 오산이었죠. 쌍둥이 빌딩이 가장 환율이 안좋았습니다.

그냥 Lot10이나 Fahrenheit88근방의 환전소들이 가장 좋은 환율로 환전을 해주었으니, 알아두시면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날에 어머니와 같이 Jalan Sultan Ismail 거리를 쭈욱 걷습니다.
어머니께서 덥다고, 눈치를 주시면서 계속 걸었습니다.
(그냥 택시타세여… 고생하지 마시고 ㄱ-;;)
부킷빈탕에서 쌍둥이빌딩까지 10~15분정도면 갑니다. 택시로… 걸어서가니깐 거즘 약 40~50분 걸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 보인다 쌍둥이 빌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ssion Completed !!!

으와와와와와!!!!
드디어 고지 도달…. 촌놈처럼 뛰면서 막 사진찍고 좋아했습죠.
저건물의 하나를 국내기업에서 만들었다고 하네요. 별로 자랑스럽지는 않네요. (저는 국뽕같은거 안합니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쌍둥이 빌딩 안에서 펼쳐지는 크리스마스준비.
여기는 분명 이슬람 국가인데도, 크리스마스 준비에 상당히 열을 올립니다.
어느 쇼핑몰을 가도 다 그렇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쌍둥이빌딩의 메인광장입니다.
매일밤 8시~10시사이에 음악을 동반한 분수쇼를 하는데 굉장히 멋집니다.
여기까지는 다 좋았는데…

제가 길치인바람에 오는 길을 헷갈려서 아주 쭈욱 돌아서 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